중국 FDA 위생허가 획득 쉬워진다 > 뉴스레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레터

뉴스레터

NEWSLETTER

작성일2018.07.05

14

중국 FDA 위생허가 획득 쉬워진다

본문

중국 FDA 위생허가 획득 쉬워진다

GJK, 7월부터 한국에서 신고업무·사전검역서비스 개시
QR코드로 한국산 인증하는 ‘상품추적서비스’도 선보여

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분야 수출기업들이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에서 진행해야 했던 중국 위생허가(CFDA) 및 인증 절차가 국내에서도 가능하게 됐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6개월에서 1년 이상 걸렸던 인증 기간이 짧아지고 인증에 소요되던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내 식품 및 화장품, 의료기기 위생허가(CFDA) 관련 수입인증 절차를 담당하는 중국검수검역과학연구원(CAIQTEST, Chinese Academy of Inspection and Quarantine)은 한국에서 수입인증을 직접 접수하고 관리할 대표처로 ‘GJK INTERNATIONAL’을 선정하고 7월부터 한국 내에서 중국 수입품에 대한 위생허가 신고 업무 및 사전검역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중국 내 수입 인증절차를 수행하는 해외사업소가 한국에 대표처를 설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JK INTERNATIONAL은 “국내에서 중국으로 수출하는 상품에 대한 위생허가 관련 제출서류 및 진행단계까지 직접 관리하면서 보다 투명하고 정확한 인증절차를 진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CFDA 위생허가를 위한 인증절차도 보다 간소해지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GJK INTERNATIONAL은 통관 지연과 반송 등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줄이기 위한 ‘사전검역서비스’도 함께 진행한다. 사전검역서비스는 수출서류와 샘플을 사전 통관 승인하는 서비스로 통관에 소요되는 시간과 통관 실패에 대한 리스크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특히 사전검역서비스는 농수산물, 화장품, 건강식품 등 통관 리스크가 높은 제품의 수출환경 개선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QR 코드를 통해 중국으로 수출되는 한국산 제품을 인증하는 ‘상품추적서비스’도 선보인다. 상품추적서비스는 중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한국 상품의 위조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진행되는 정품인증 서비스다. 소비자는 제품에 부착된 고유의 QR코드를 통해 정품인증을 비롯한 제품 관련 정보를 손쉽게 알 수 있게 된다. 국내 수출기업 입장에서는 자사 상품의 상표권 보호와 더불어 국내 제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 신뢰성이 높아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GJK INTERNATIONAL 관계자는 “CAIQTEST 한국대표처의 CFDA 위생허가 등 인증 서비스는 기존 중국 수출기업은 물론 신규로 중국 시장을 개척하려는 국내 기업에게도 시간과 비용 면에서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한국기업의 중국 수출 환경 개선과 한중 양국의 무역 활성화를 위해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CAIQTEST는 중국 국가가 설립한 공익성검측검역중앙연구기관이며, 주요 업무는 검수, 검역에 대한 응용연구와 관련된 테크놀로지 연구다. 중국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과학문제에 대해 직무상의 중점을 두고 있으며 ‘CFDA’가 지정한 검측기구이다.

보다 자세한 서비스 내용은 CAIQTEST 한국대표처 공식 홈페이지(www.caiqtestkorea.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 이전글 2018-07-05
  • 다음글 2018-07-0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5
어제
147
최대
273
전체
16,936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